2017.04.13 (목) 맑음. 내 가슴이 너를 부를 때

------------------------------------------------------------ 

 

草坪 朴昌奎 詩人...

오랜 인연이면서도 불과 얼마 안된 사이... 

 

질기고도 질긴 인연의 끈은 다시 이어져

몇 편의 시로, 시집으로 만납니다. 

 

고맙고 감사한 마음. 

 

2007년 2월 어느 날엔가.

출렁이는 파도 넘어 부산 어느 골목 지하서점. 

 

붉은시인 시집을 부여잡고

허름한 골목식당 낡은 식탁에 홀로 앉아 

 

일필휘지 당신을 만났었는데...

그 마음 그대로 오늘 시인을 만납니다. 

 

---- 

 

당신을 만납니다.

                                                        (姜昌龍)

 

이 추운날 

 

거친 바다 건너 스무해도 지난

쓸쓸한 도시 허름한 골목에서 

 

새벽 어스름을 보듬고

당신을 만납니다. 

 

설마 

 

그저 이방인들의 삭막함과

정갈하지만 무엇인가 허전한

이 낯선 도시의 지하실 한 구석에 

 

뽑히지 않을 만큼 빼곡히 들어찬

수 많은 이름들 속에서

가까스로 당신의 이름을 찾을 수 있으리라고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그 오래전, 

 

철없던 시절에

한 번 쯤 얼굴을 마주 했던가요? 

 

당신이 뜨거운 뿌리를 내릴 즈음엔

내 얼굴 여며 기억해 주시련지요! 

 

나도 그 뜨거운 뿌리를 내리겠지요. 

 

2007.02. 

 

#내가슴이너를부를때 #농업마이스터 #초평 #박창규 #금오귤림원 #유기농 #친환경 #귤

박창규님과 함께


#so

Posted by 농업마이스터 (친환경과수-농식품부지정144호) 금오귤림원
느낌이나 소감을 남겨 주세요 !!



제주일보 제민일보 제주일보(광고) 제민일보(광고) 한라일보(광고) 제주일보(광고) 제주환경일보
아주경제 아시아경제 농수축산신문 한국정경신문 타임즈 코리아 제2기 한국의 농업마이스터
열린 제주시(2015.11 Vol.112) DreamJeju 21, 2017 Spring Vol.16 烏飛而樂, 2018 겨울 (통권제4호)
오늘 하루동안 보이지 않음



오늘 하루동안 보이지 않음

오늘 하루동안 보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