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7 (일) 흐림, 비.
마음이 급해졌다.
벌린 일, 얼른 마무리 짓고
기사 2차 시험 준비해야 되는데...
--------------------------------------------

농사꾼이 된 지 어언 16년여가 흐르고 있습니다.
결코 다부지게 마음 먹었다거나 또는 이 일을 해야지 하고 마음 먹고 시작한 일은 아니었습니다.

그냥 친구 따라 강남 가듯, 그렇게 우연찮게 시작했던 농삿일!

전업으로 직업을 바꾸고 이렇듯 세월이 흘러 버렸는지도 모를 정도로 이 농삿일을 계속 해 올 수 있었던 이유는...

생산한 유기농산물을 소비 시킬 수 없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동료 농삿꾼들로부터는 물론이거니와 가장 가까운 곳에 있던 옆지기 조차도 아주 오랫동안 공감해 주지 않음은 물론 손가락질에 거짓말쟁이로 늘 몰아 붙이곤 했습니다. 사기꾼이라는 말은 늘 꼬리표처럼 따라 다녔고 늘 혼자였습니다.

심지어 같은 길을 가는 유기농부들조차도 가까이 하려 하지 않았습니다. 혼자 잘 난 척은..., 적당히 거짓말도 할 줄 알아야지...
뒤 돌아선 그들이 내 뱉은 말이 되 돌아 올 즈음엔 가슴 한 켠에 작은 생채기가 생겼지만,

결코 내가 가고자 하는 길이 그르지 않았음을 믿기에 장 장 16년여 세월을 견딜 수 있지 않았을까. 그렇게 생각합니다.

---

가볍게 시작했던 유기농업. 그 결실을 수확하던 그 첫 해부터 고난은 시작되었습니다. 모든 농부들이 그러하듯 계통출하. 너무도 어이없는 가격에 놀라 망연자실했던 기억들... 남들이 다 하는 포전거래는, 아예 들여다 보지 않을 정도로 매정했습니다.

세상 어느 곳에도 내 놓지 못해 결국은 과수원에 다 쏟아 부어야 했습니다. 그 많은 물량을 폐기해 줄 곳도 마땅치 않았죠.

---

내 유기농산물을 매입해 줄 소비자를 찾아야 했습니다. 그 좋은 유기농산물을 찾는 이는 세상 어디에도 없었으니, 그들을 찾아 설득을 해야 했지만, 그들을 설득할 수 있는 과학적 배경이나 당위성을 찾지 못해 지금까지 그 실마리를 찾아 오고 있었습니다.

2015년 10월. (친환경과수) 농업마이스터로 지정될 때 까지, 그 실마리를 찾기 위해 찾아다닌 지역의 각 종 농업교육. 자그마치 1700여 시간이 넘었습니다. 년간 평균 100시간 이상씩 교육을 이수한 셈이죠.

2009년도 한국농업마이스터대학이 각 지역에 설립되면서, 제주에도 제주농업마이스터대학이 설립되었고, 학부 교수님들이 강의를 이끌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이 과정을 통해 식물의 기본, 정말 기본중의 기본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전자, 자동제어, 컴퓨터, 프로그래밍...
그렇게 40여년을 보냈는데, 자연이라던지 식물에 대해 그 개념조차 알 수 없었음은 당연하잖아요. 물론 관심조차 없었으니 말입니다.

제주농업마이스터대학을 졸업하면서, 그나마 소비자들을 설득할 수있는, 아주 희미한 아웃라인 정도이긴 하지만 나름대로 소비자 설득을 위한 과학적 개념을 정립할 수 있었고 커리큘럼도 만들었습니다.

다른 한 편으로, 그 개념을 뒷받침 해 줄 수 있는 이론적 배경이 필요했습니다. 계속된 탐색활동과 학습활동은 이제 개인적인 최대 관심사가 되었고 불과 수 년 전에서야 화학과 유기화학에 눈을 뜨기 시작했습니다.

---

세상 사는 사람들의 유기농산물에 대한 인식은 어떨까요?

고작, 유기합성농약의 잔류문제로 인한, 독성의 위험성!
대표적인 이 문제로 인해 사람들 모두가 유기농산물을 찾습니다.

그렇다면, "어릴 때 부터 지금 이 때까지, 40여년동안 일반 농산물을 먹어왔지만, 아직까지는 아무 문제도 없었어!" 이 문제는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유기농산물과 일반 관행농산물과는 단지 그 차이밖에 없을까? 그 보다 중요한 문제는 과연 없을까? 농약에 관한 소비자 안전성이 아니라 그 보다 분명 중요하면서도 비중이 큰 그 어떤 이유가, 차이가 있을 것이다. 그 무엇을, 그 이유를 찾아 보는 것에 거의 목숨을 걸다 시피 매달렸습니다.

---

고등학교 화학강좌를 통해 화학의 언저리를 꽤 오랫동안 탐구했습니다. 다행히, 비록 짜집기 형태이긴 했습니다만 인터넷 강좌들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를 바탕으로 유기화학 강좌가 들리기 시작했고, 급기야 바이오에너제틱스(에너지 대사) 강좌를 소화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비록 언급되는 각 종의 유기화합물 명칭은 훈련되지 않아 익숙하지 않지만, 강좌의 전반적인 내용을 이해하는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을 정도까지 이르렀습니다.

---

카이스트 생명과학과 김세윤 교수님.
K-MOOK 강좌를 통해 생체 에너지 대사에 대해 전반적인 개념을 전해 주셨습니다.

비로서 저는 16년여, 좌충우돌 하며 찾아 온, 유기농산물 소비자 설득전략을 구체적이고도 과학적으로 세워 나갈 수 있는 이론적 근거의 배경을 찾았습니다.

이제부터 그 이론을 착실히 훈련하고 익혀 몸에 배게 하는 일만 남은 셈입니다. 물론, 생체 에너지 대사뿐만이 아니라, 그를 학습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제반 다른 요소들까지 학습할 수 있겠지요.

---

개념적 차원에서 이미 완료해 놓은 글과 만화!
이제 그 과학적이면서도 이론적인 배경을 갖추게 될 날도 멀지는 않아 보입니다.

아자 아자 파이팅! 유기농부 파이팅!!!

#금오귤림원 #농업마이스터 #KAIS #K_MOOC #MOOC #김세윤교수 #생명과학과
#유기농업 #유기농산물 #친환경 #친환경농산물 #바이오에너제틱스 #생체대사#대사 #에너지대사





Posted by 농업마이스터 (친환경과수-농식품부지정144호) 금오귤림원
느낌이나 소감을 남겨 주세요 !!



제주일보 제민일보 제주일보(광고) 제민일보(광고) 한라일보(광고) 제주일보(광고) 제주환경일보
아주경제 아시아경제 농수축산신문 한국정경신문 타임즈 코리아 제2기 한국의 농업마이스터
열린 제주시(2015.11 Vol.112) DreamJeju 21, 2017 Spring Vol.16 烏飛而樂, 2018 겨울 (통권제4호)
오늘 하루동안 보이지 않음



오늘 하루동안 보이지 않음

오늘 하루동안 보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