未可以言而言者 其罪小。可以言而不言者 其罪大。
미가이언이언자 기죄소 。가이언이불언자 기죄대。

말하지 말아야 할 때에 말하는 것은 그 죄가 작지만,
말해야 할 때에 말하지 않는 것은 그 죄가 크다.
- 조선(朝鮮) 정조(正祖),〈추서춘기(鄒書春記)〉,《홍재전서(弘齋全書)》
‘설화(舌禍)’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말은 화를 불러들이는 문입니다. 어떻게 말을 하느냐에 따라 화가 될 수도 있고 복이 될 수도 있습니다.

요즘 들어 말로 인한 사회적 갈등이 부쩍 늘어났습니다. 아마도 인터넷 같은 여론 전달 수단들이 발전하다보니 연예인, 정치가, 지도층 인사들의 부적절한 말 한마디는 곧 비생산적인 소모전으로 이어질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옛날부터 선현들은 말을 조심하라고 가르쳤습니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아예 말 자체를 아끼라고 일러주었습니다.

그러나 나라의 경영에 참여하는 사람도 그래야 할까요? 해야 할 말을 하지 않으면 통치자의 귀와 눈은 가려집니다. 나라가 혼란해지고, 오래되면 망하게 됩니다. 말을 하면 한 사람이 다치지만, 말하지 않으면 나라가 망할 수 있습니다. 누구보다도 그런 이치를 잘 알고 있던 정조였습니다. 그래서 귀에 거슬리는 말이라도 차라리 해 주기를 바랐던 것입니다.

할 말은 하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할 것입니다.
옮긴이 : 권경열(한국고전번역원)
Posted by 농업마이스터 (친환경과수-농식품부지정144호) 금오귤림원
느낌이나 소감을 남겨 주세요 !!



제주일보 제민일보 제주일보(광고) 제민일보(광고) 한라일보(광고) 제주일보(광고) 제주환경일보
아주경제 아시아경제 농수축산신문 한국정경신문 타임즈 코리아 제2기 한국의 농업마이스터
열린 제주시(2015.11 Vol.112) DreamJeju 21, 2017 Spring Vol.16 烏飛而樂, 2018 겨울 (통권제4호)
오늘 하루동안 보이지 않음



오늘 하루동안 보이지 않음

오늘 하루동안 보이지 않음